• 최종편집 2024-02-12(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7.27 17: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본 -사본 -IMG_2652.jpg

 

[별내뉴스 = 양의철 기자].....우려가 현실이 됐다. 별내면에서 순화궁로를 따라 별내동으로 진입하는 순간 어마어마한 규모의 필로티 구조 건축물이 시야를 가린다. 정확히 별내동 798번지에 건축되고 있는 이 건물은 지난 2년 전 조광한 시장 때 주민공청회 한번 없이 건축허가를 내주어 논란이 야기된 거대 물류창고다. 당시 건물 규모로 볼 때 물류센터로 활용할 소지가 많다는 게 대다수의 견해였다. 하지만 모든 논란이 무색하게 아파트 15층 높이로 계획된 이 건축물은 현재 공사가 한창이다.

 

만약 단순 물류창고가 아닌 물류센터로 사용된다면 이것은 시의 지구단위계획에 의한 용도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게 별내동 시민들의 강력한 주장이었고, 시민단체에서는 공사비가 무려 1,300억 원이 들어가는 거대 물류창고는 50m 거리에 소각시설이 위치해 있다. 교통대란은 물론이고 자칫 52톤의 쓰레기 소각 지연으로 겨울철 난방 열 공급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해당 건축부지는 초등학교와 750m, 주거지와는 500m 거리에 있어 학생들과 주민들의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기피시설이라고 허가취소를 강력히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별내발전연합회(회장 최용운)의 정훈조 수석부회장은 공사중지명령이 기각된 이후 시행사는 해당 물류창고 건물을 계속해서 짓고 있다. 지금은 20여명이 모인 시민연대를 앞세워 본안소송인 행정소송을 진행하고 있으나 물류창고의 인허가 절차상에 아무런 문제가 없고, 시행사 측에서도 창고시설로만 활용하겠다고 재판 변론을 이어가고 있어 승소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큰 이변이 없는 한 논란의 물류창고는 정상적으로 완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지난 1년 전 지방선거 때만해도 주광덕 시장 후보와 김동훈 시의원, 김상수 시의원 후보들은 한 결 같이 별내동 물류창고 허가를 취소하겠다고 1호 공약을 내세우며 호언장담했으나 아무런 결실을 내지 못한 상황에서 주민들의 지탄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주광덕 새 집행부는 건축허가 취소를 위해 TF를 구성하는 등 법적공방과 함께 재판부의 허가취소 판결을 기대했던 건 사실이고, 무위로 끝날 경우를 대비해 피해를 최소화 할 만 한 또 다른 대안을 고심 중이다.

 

정훈조 수석부회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지난 2월 주광덕 시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대안으로 시민이 운영하는 물류창고 감시단을 요구한 바 있는데, 주 시장은 시민감시단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 수용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만약 현재 진행 중인 대형 물류창고가 준공되고 나서 물류센터로 둔갑하는 상황이 되면, 시민들은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당할 것은 뻔하다. 적어도 24시간 3교대 감시단 구성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감시단과 관련해 김동훈 시의원과 김상수 시의원은 한 결 같이 시의회 조례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그들은 물류창고 건축허가 절차에 문제가 없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지역 정치인들이 존재하는 한 물류센터를 철저히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누가 하든 감시단 조례를 만들어서 제도화에 심혈을 기울이겠다. 이렇게 해서라도 시민들과 약속했던 공약을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행정소송의 최종결과는 9월 초순으로 예상되며, 진흙탕 싸움은 불가피해 보인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별내동 대형 물류창고 강행, 진흙탕 싸움 전초전 예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